와파서당

특강 :: 주희의 <논어> - 해석과 창조의 이중주

주희는 철학자일까. 독립적인 저술이 철학자의 필수요건이라면, 주희는 한 명의 철학자라 하기에 부족할 것입니다. 그는 경전에 주석을 단 인물로 유명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주석의 태반은 다른 이의 해석입니다. 그런데도 그를 ‘철학자'로 부르는 것은, 주석을 통해 경전을 새롭게 해석했으며, 새로운 전통을 창조해내었기 때문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주희의 <논어> 주석은 중국철학사에서 혁명적 사건이라 할 수 있습니다. 주희 이래로 <논어>는 주희의 해석에 따라 읽혀야 했습니다.
본 강의는 <주희, 논어를 새롭게 읽다>[원제 Daniel K. Gardner의 <Zhu Xi’s Reading of the Analects>]를 함께 읽으며 중국철학사에 끼친 주희의 영향에 대해 살펴봅니다. 약 천여 년 전 하안의 주석과 비교하면서 주희 해석의 철학적 특징을 구체적으로 알아봅니다. 새로운 철학은 새로운 해석과 함께 탄생하는 법. 주희의 <논어> 해석을 통해 철학적 실험의 구체적인 예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일 시 : 06.03-07.08 (금) 7PM-9PM (총 6강)
강 사 : 기픈옹달 독립연구자, 인문노동자, 작가. <공자와 제자들의 유쾌한 교실>을 썼으며, <고전이 건네는 말>에서 <논어>, <사기>, <장자>, <욥기>에 대한 글을 썼다.
방 식 : ZOOM을 통한 비대면 강의 <Zhu Xi’s Reading of the Analects>를 완역한 <주희, 논어를 새롭게 읽다>(미출간 원고)를 함께 읽으며 진행합니다.
회 비 : 5만원 (우리실험자들 회원은 무료로 참여 가능)
6월 3일 첫 시간은 열린강좌로 진행합니다.

일정

06.03 삼분논어 - 공자, 하안, 주희 (열린강좌)
06.10 배움[學]이란 무엇인가
06.17 ‘참된 선[仁]’으로 가는 길
06.24 의례[禮]가 만들어내는 삶
07.01 군자의 다스림[政]
07.08 주희의 철학적 실험

교재

<논어>를 다섯 개의 키워드 - “배움[學], 참된 선[仁], 의례[禮], 다스림[政], 군자君子와 도道”로 정리하고 주요 문장에 대한 하안과 주희의 주석을 실었습니다. 이를 통해 주희 주석의 특징과 그의 철학적 입장을 명료하게 보여줍니다. 강좌 참여자들에게는 전문을 번역한 <주희, 논어를 새롭게 읽다>(미출간 원고)를 제공합니다. 아래에서 ‘옮긴이의 말’과 ‘서론'을 읽어볼 수 있습니다.
주희 논어를 새롭게 읽다 - 옮긴이의 말 & 서론.pdf
781.6KB

신청

그 밖에.. :: 어린이를 위한 와파서당도 있습니다. :: <논어>를 인물 이야기로 새롭게 구성한 공자와 제자들의 유쾌한 교실 (재개정판)을 판매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