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파서당

달달 한 고전 :: 논어읽기

달마다 한 권의 고전을 읽어보면 어떨까요? 고전 길잡이의 안내와 함께 낯선 고전을 보다 친숙하게 만나봅시다.
지자요수知者樂水 인자요산仁者樂山. 한 영화에 나온 이 구절은 <논어> 속에서 공자가 한 말입니다. 한편 세간에는 공자가 한 말이 아님에도 공자의 말로 이야기되는 구절이 종종 있기도 합니다. 공자의 말과 행적을 생생하게 만나기 위해 <논어>를 읽읍시다. <논어>는 공자와 제자들의 대화를 담은 책으로 오래도록 사랑받은 고전입니다. 스승의 표상이 된 공자의 생애와 그의 말을 만나봅시다.
일 시 : 09.07~09.28 (수) 10:00-12:00
강 사 : 기픈옹달, 독립연구자, 인문노동자, 고전길잡이, 작가. <공자와 제자들의 유쾌한 교실>을 썼으며, <고전이 건네는 말>에서 <논어>, <사기>, <장자>, <욥기>에 대한 글을 썼다.
방 식 : ZOOM을 통한 비대면 진행 <논어>를 함께 읽고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눕니다. 참여자분께는 교재 <군자를 버린 논어>를 보내드립니다. 10월 <장자>, 11월 <맹자>로 이어집니다.
회 비 : 무료 (출판문화진흥원 생활문화시설 인문프로그램으로 무료로 진행합니다)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