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4일 기픈옹달의 논어읽기 4-1

4-1
子曰
里仁為美
擇不處仁 焉得知

이을호 역

선생 “사람 구실이란 집에서 사는 게 아름다운 거야. 사람 구실이란 집을 골라 잠을 잘 줄 모르면 뉘라서 지혜롭다 하겠나!”
[평설] 맹자는 “仁이란 사람들이 편안히 쉴 수 있는 집이요, 義란 사람들이 바르게 걸을 수 있는 길이다. 편안한 집을 텅 비워놓고 살지 않으며, 바른 길을 버리고 그 길로 가지 않으니 슬픈 일이야!”(<離累上>) 하면서 이 구절을 인용했다. 仁은 집이 분명하고 里는 사는 곳이 아니라 산다는 동사로 보아야 할 것이다. 인간은 곧 사람과 사람 사이(仁)에서 사람 구실을 하는 테두리 안에서 살아야 하므로 인간은 仁이란 주택의 울안에서만 살아야 하는 윤리적 동물인가 보다. 종래는 “동리가 仁해야”하는 식으로 해석하였으므로 좀 긴 설명을 붙인 것이다.

임자헌 역

공자가 말했다. “사람답게 사는 사람들로 가득한 마을이 진짜 멋진 마을이지요. 살 곳을 정할 때 사람 냄새 물씬 나는 곳을 골라 그런 곳에서 살지 않으면 어떻게 지혜롭다고 할 수 있겠어요?”

<논어주소>, 정태현 등 역

* 鄭曰 里者 民之所居 居於仁者之里 是為美
鄭曰: 里는 백성들이 거주하는 곳이다. 仁者의 마을에 거주하는 것이 아름다움이 된다.

<논어집주> 박성규 역

* 里有仁厚之俗為美
마을은 어질고 후덕한 풍속이 있어야 아름답다.
[혹문]
“里仁의 주장은 맹자가 ‘직업 선택(擇術)’의 의미를 설명하면서 인용하였습니다. 그런데 이제 ‘마을 선택’으로 해설하는 것은 왜입니까” “성인 공자의 본의가 그런 것 같다. 맹자는 이 구절을 빌려 자기 생각을 설명했을 뿐이다.”
[어류]
맹자처럼 풀이해도 해는 없다.

옹달메모

* 이을호의 역은 ‘里’를 술어로 보았다. 맹자의 풀이를 참고하였는데 낯선 풀이이다. <맹자>로 <논어>를 풀이하는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논어>는 <논어>대로 <맹자>는 <맹자>대로 풀이하는 것이 낫다는 생각이다. 게다가 공자는 仁을 그렇게 추상적인 의미로 사용하지 않았다.
* 임자헌은 仁을 ‘사람답게 사는 사람, 사람 냄새 물씬 나는 곳’으로 풀었다. ‘사람 냄새’라는 표현이 인상 깊다. 보다 정감적인 표현인데 마음에 든다.
* 정현은 里를 民之所居, 사람들이 사는 곳으로 풀었다. 이 풀이를 따르면 공자가 살 곳을 찾았다는 말이 된다. 다산은 이 풀이가 틀렸다고 보았지만, <논어>의 다른 구절과 어긋난다는 면에서, 공자를 방랑하는 사람으로 본다면 이 풀이가 적당하다.
* 주희는 仁을 보다 개념적으로 풀이하는 바람에 ‘仁厚之俗’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는데 번잡하다. 이을호 식의 풀이도 주희와 제자들 사이에서 논의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 공자가 갖고 있는 이미지 가운데 하나는 주유천하周遊天下, 여러 나라를 떠도는 방랑자의 모습이다. 이 말을 남긴 그는 대체 무엇을 찾아 떠돌았던 걸까? 어쩌면 그는 인仁, 사람다움이 소거된 천하에 살았기에 그렇게 쉬지 않고 돌아다녔던 것은 아닐까?

메일 보내기

아무 내용이나 상관 없어요. 메일을 보내주세요.

보내는 중입니다..

로그인하세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