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month: 9월, 2012

잘못된 번역과 이해 – [장자], 김학주 역, 연암서가

잘못된 번역과 이해 - [장자], 김학주 역, 연암서가

장자 : 절대적인 자유를 꿈꾸다 107쪽: 해설 – 삶을 기르는 것은 완전한 몸을 지님으로써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자기 분수대로 자연을 따름으로써 이루어진다. 외다리라고 불행하고 두 다리가 멀쩡하다고 행복한 것은 아니다. 그것은 꿩이 우리 속에서 아무리 잘 먹고 지낸다 하더라도 자연 속에서 고생하며 먹이를 찾아다니는 생활보다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이나...

계속 읽기

«장자, 차이를 횡단하는 즐거운 모험», 강신주, 그린비

«장자, 차이를 횡단하는 즐거운 모험», 강신주, 그린비

장자 세미나에서 «장자»를 일독했다. 아직도 «장자»가 낯설기는 하지만 이제는 «장자»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 책인지 어렴풋이 알 듯하다. 고전을 읽을 때 원문을 읽는 것이 좋기는 하나 문제가 있다면 사유하며 읽기 힘들다는 점이다. 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귀기울여 읽다보면 텍스트를 이해하는 데 그치기 십상이다. 텍스트에서 말하는 내용들을 문제화시키기 힘들다. 특히 «장자»처럼...

계속 읽기

«맹자 – 진정한 야당정치, 도덕국가를 향한 지침서», 장현근, 살림

«맹자 - 진정한 야당정치, 도덕국가를 향한 지침서», 장현근, 살림

* 책을 들춰보니 지난 3월에 사서 읽었던 책이다. 맹자 강의를 준비하면서 들춰보았던 책인데 뒤늦게 정리한다. 장현근 선생은 살림에서 나온 ‘e시대의 절대사상‘시리즈 뿐만 아니라, 한길사에서 나온 ‘인문고전 깊이 읽기‘ 시리즈 가운데도 «맹자 – 바른 정치가 인간을 바로 세운다»라는 책을 썼다. 한길사에서 나온 책이 더 나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7쪽: 맹자는 정치가였다....

계속 읽기

메일 보내기

아무 내용이나 상관 없어요. 메일을 보내주세요.

보내는 중입니다..

로그인하세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