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태산에서 일출을 보며

기픈옹달 (김현식) :: 독립 연구자, 고전 길잡이, 해방촌 주민.

‘수유+너머’에서 공부를 시작한 이래 청소년 및 대중에게 고전을 소개하는 일을 했습니다.

저서로는 <공자와 제자들의 유쾌한 교실>이 있으며, <고전이 건네는 말 (1~4권 공저)>에서는 <논어>, <장자>, <사기>, <성서 욥기>에 대한 글을 썼습니다.

‘교육 협동조합 온지곤지’와 연구자 공동체 
‘우리실험자들’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습니다.

총장님! 교수님! 예의 없는 님?!

* 역시 인트라넷에 올린 글을 옮겨 둔다. 1. 시해弑害 or 살해殺害 曰 臣弑其君可乎 曰 … 聞誅一夫紂矣 未聞弑君也 제선왕이 말했다. ‘신하가 군주를 시해해도 됩니까?’ 맹자가 말했다. ‘주紂라는 놈을 죽였다는 말은 들었지만 군주를 시해했다는 말은 못 들었습니다.’ <맹자>는 논쟁을 쉬지 않는다. 그의 까칠한 성격은 권력의 위협을 아랑곳하지 않는다. 대화 속에 등장하는 주紂는 은殷나라의 마지막 왕으로 폭군이었다. 그는

Read More »

간단한 사건의 재구성

* 지난 11월 24일에 인트라넷에 쓴 글. 사탄의 자식이니 분열의 영이니 하는 이야기를 듣는다. 아이디를 잠시 ‘바알세불’로 바꿀까 생각했다. 1. 장순흥 후보 장순흥 후보의 추천서 3부는 9월 16일에 작성되었다. 손인웅 목사의 추천서는 날짜가 표기되지 않았다. 그러나 내용이 똑같기에 같은 날짜라고 보아도 무방하다. (참고로 장순흥 후보가 제출한 후보 의향서와 9월 16일 자, 추천서 3부는 내용이 거의

Read More »

1981년생 Z씨 #0

큰 일을 벌이나 싶었는데 무엇하나 제대로 한 게 없다. 변명을 붙여본다. ’개인의 삶 때문에…’ 누구나 내뱉을 수 있는 평범한 변명이다. 그러나 가장 솔직한 대답이기도 하다. 동성애 이슈가 폭풍처럼 몰아쳤지만 이내 식어버린 냄비 마냥 고요하다. 다른 데서도 말했지만 두터운 냉소가 무겁게 짓누르기 때문이기도하다. 한번 씹으면 그만이지 뭐 큰 변화를 바란다고. 모교에서 벌어진 사건사고를 정리한다 했지만 그만큼

Read More »

‘한동대 입장문’에 대한 나의 입장

[동성애와 동성애 결혼에 대한 한동대학교의 신학적 입장]에 대한 제 개인의 입장입니다. 여력도 없는 터라 모교 입장문을 패러디하였습니다. 그러다보니 좀 매끄럽지 못한 부분도 있는데… 뭐 그건 그것대로… ———- ‘한동대 입장문’에 대한 나의 입장 0. ‘동성애와 동성애 결혼에 대한 한동대학교의 신학적 입장’의 심각성 얼마전 한동대 총장이 동성애와 동성결혼 반대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충격적인 것은 학내 구성원과의 아무런

Read More »

종신 총장 김영길과 국사편찬위원장 유영익 그리고 국부 이승만

총장님 총장님 영길 총장님 우리학교 김영길 총장이 지난 6월18일에 열린 이사회 회의에서 4대 총장으로 재선임됐다. 회의에는 장순흥 이사장 직무대행자(KAIST 교학부총장)를 포함 이사 9명이 참석했으며 선임은 참석자 만장일치로 이뤄졌다. 이로써 김영길 총장은 2014년 1월 31일까지 총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그러나 교수들은 김영길 총장의 연임이 결정되고 일주일 뒤에 보내진 이메일을 통해 이 사실을 알게 됐다. 윤춘오 법인부처장은 “총장

Read More »

다들 감동하셨습니까?

지난 12월 14일에 인트라넷에 올린 글이다. 채플에서 김영길 총장은 고별 인사를 했고, 그의 눈물에 많은 학우가 감동했다. 그러나 그 감동은 여러 문제를 덮어버리는 것은 물론, 고질적인 문제를 확연히 드러낸다. 김영길을 신봉하는 자들, 사실 ‘믿음’이란, ‘신앙’이란 바로 그것이다. 총장에 대한 무한 신뢰. 아니, ‘김영길 총장님’에 대한 믿음. 1. 그래 다들 감동하셨습니까? 19년 총장의 영상을 보고 다들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