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태산에서 일출을 보며

기픈옹달 (김현식) :: 독립 연구자, 고전 길잡이, 해방촌 주민.

‘수유+너머’에서 공부를 시작한 이래 청소년 및 대중에게 고전을 소개하는 일을 했습니다.

저서로는 <공자와 제자들의 유쾌한 교실>이 있으며, <고전이 건네는 말 (1~4권 공저)>에서는 <논어>, <장자>, <사기>, <성서 욥기>에 대한 글을 썼습니다.

‘교육 협동조합 온지곤지’와 연구자 공동체 
‘우리실험자들’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습니다.

우리 이제 그만 사랑하자.

한동대학의 총장 이취임 문제로 시끄럽다. 학내 인트라넷에 쓴 글을 옮겨둔다. 1. 사랑이라는 이름의 까방권 한동대학은 사랑의 대학이라 불러 마땅하다. 왜냐하면 사랑이 넘치는 대학이니까. 그런데 이때의 사랑이라는 게 재미있다. 어떤 잘못을 저지르더라도 감싸주는, 모든 것의 면죄부를 주는 그런 사랑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비평하는 자의 입이여, 너에게는 사랑이 없노라. 한편 이 말은 믿음이라는 말과 상통한다. 우리는 주의 자녀된

Read More »

(기독교) 대학의 그리스도인과 학문의 자유 문제…

결국 이번 문제의 발단은 여기에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 문제는 비단 모교만의 문제는 아니지 않을까 질문해봅니다. 면죄부 발부와 같은 교권의 전횡으로 유럽에서 저항운동이 시작되었습니다. 이 새로운 저항운동은 유럽을 휩쓸고 전 세계에 영향을 끼칩니다. 이 저항운동은 기존과 다른 새로운 교회를 지향했습니다. 소수 사제가 독점한 성서 해석의 권위를 빼앗았습니다. 이제 하느님의 선물, 이성에 따라

Read More »

한동대생은 어떻게 멍청이가 되었나.

지난 11월 30일에 인트라넷에 올린 글이다. 이 글을 쓰고 체력이 떨어져 많이 아팠다. 표현을 조금 다듬었다. 내용상의 차이는 없다. 1. 하나님의 대학 한동대학교? 강한 신앙적 결합이야말로 한동대학교의 중요한 특징이다. 이제는 버릇이 된 ‘하느님의 대학’이라는 말은 여기서 출발한다. 그러나 어떻게 보아도 이것이 특권적 언표가 될 수 없는 것은 분명하다. 어느 대학이던 하느님의 대학이 아닌 것이 어디

Read More »

1981년생 Z씨 #0

큰 일을 벌이나 싶었는데 무엇하나 제대로 한 게 없다. 변명을 붙여본다. ’개인의 삶 때문에…’ 누구나 내뱉을 수 있는 평범한 변명이다. 그러나 가장 솔직한 대답이기도 하다. 동성애 이슈가 폭풍처럼 몰아쳤지만 이내 식어버린 냄비 마냥 고요하다. 다른 데서도 말했지만 두터운 냉소가 무겁게 짓누르기 때문이기도하다. 한번 씹으면 그만이지 뭐 큰 변화를 바란다고. 모교에서 벌어진 사건사고를 정리한다 했지만 그만큼

Read More »

1981년생 Z씨 #3

2003년 ~ 2008년 2003년 복학하니 학교가 많이 달라져 있었다. 가장 큰 건 학부의 변화였다. 언론정보문화학부, 이른바 언정에서 기독교 문화 전공이 사라진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하루 아침에 전공을 잃어 버릴 처지에 놓인 거다. 그래도 Z씨는 다행히 꾸역꾸역 졸업학점을 매워 원하던 바대로 졸업할 수 있었다. 거의 마지막으로. 들리는 소문에는 언정 출신이 취업을 잘 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말이 들려왔다.

Read More »

새 종교와 낡은 종교 

잔인한 4월이다. 무엇이라도 주절거려야 할 것 같아 썼다. 이런 걸 쓰면 역시 모교에 투척! 지난 3월 26일 정동제일교회에서는 이승만 탄신 140주년 예배가 열렸다. 건국대통령의 생일을 기념하는 예배라니! 십자가 밑에 커다랗게 놓인 이승만의 사진은 새로운 종교의 탄생을 증거한다. 이 신흥 종교를 ‘대한민국교’라 부르자. Koreanity!! 이들의 복음서는 이렇게 기록되어야 한다. 데모크라시가 육신이 되어 이 땅에 거하시매 그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