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month: 2월, 2015

아직 가나안은 아니다.

아직 가나안은 아니다.

명절에 집에서 교회 문제로 말 다툼을 벌인 후, 서점에서 양희송의 《가나안 성도 교회 밖 신앙》이라는 책을 사왔다. 마침 여유가 있어 단숨에 책을 읽었다. 책이 얇고 그렇게 깊이가 있지 않은 탓(;;)에 술술 읽어내려갈 수 있었던 까닭도 있다. ‘가나안 성도’란 ‘안 나가’를 거꾸로 읽은 것이다. 저자에 의하면 이 말은 함석헌에 의해...

계속 읽기

명절을 보내고

명절에 집에 다녀오면 내 삶에 물결이 친다. 그리 잔잔한 삶도 아니지만, 부모가 던져놓은 말들을 그저 흘려듣기엔 아직도 철이 덜 들었다. 이번 설 연휴 마지막 날 화두는 ‘교회’였다. 숨기려고 했지만 이젠 숨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여섯살 아들의 입까지 봉해버릴 수는 없는 일. 지금 나를 만나는 사람들 가운데 대부분은 내...

계속 읽기

메일 보내기

아무 내용이나 상관 없어요. 메일을 보내주세요.

보내는 중입니다..

로그인하세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