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month: 11월, 2013

간담회를 둘러싼 몇 가지

나도 참 부지런하다. 이건 어제 올린 글. 1. 핵심은 정관개정이 아니다. 한동신문사와 장순흥 이사와의 간담회에 대한 기사가 올라왔다. 누군가는 여기서 ‘진심’을 읽었고 누군가는 여기서 여전히 해결되지 못한 고질적 문제를 보았다. 나는 후자다. 물론 기사라는 것이 모든 대화 내용을 담아내는 것은 아니지만 기사에 국한하여 말한다면 신문사에 실망했다. 문제의 핵심을 보지...

계속 읽기

간단한 사건의 재구성

지난 11월 24일에 인트라넷에 쓴 글. 사탄의 자식이니 분열의 영이니 하는 이야기를 듣는다. 아이디를 잠시 ‘바알세불’로 바꿀까 생각했다. 1. 장순흥 후보 장순흥 후보의 추천서 3부는 9월 16일에 작성되었다. 손인웅 목사의 추천서는 날짜가 표기되지 않았다. 그러나 내용이 똑같기에 같은 날짜라고 보아도 무방하다. (참고로 장순흥 후보가 제출한 후보 의향서와 9월 16일...

계속 읽기

무엇을 요구할 것인가, 무엇을 주장할 것인가, 어디까지 갈 것인가.

학내 인트라넷에 써놓았던 글을 옮겨둔다. 지난 11월 23일 쓴 글이다. 이쯤 되면 한동대학교 관련 글을 모아 두어야 할까? 0. 질문과 정리 재학생의 시위 소식을 보고, 밖에서 응원차 무엇이라도 행동하려고 했다. 23일 교보문고에서 계획되었던 김영길 총장의 사인회에 ‘집안망신’을 준비했지만 소용없는 일이 되고 말았다. 무기한 연기되었기 때문. 현 사태에 대한 글을...

계속 읽기

잔인함과 집요함이 빚어내는 쾌락

잔인함과 집요함이 빚어내는 쾌락

«지하생활자의 수기», 도스토예프스키, 이동현 옮김, 문예출판사. ★★★★ 연구실 세미나에서 «지하생활자의 수기»를 읽었다. 발제문을 썼는데 일부를 옮겨둔다. 이북으로 보았기 때문에 인용문의 페이지는 따로 표기하지 않았다. 평소에 읽는 책 때문이겠지만 문학과 거리가 멀다. 특히 이런 인간의 내면을 집요하게 파해치는 글은 더욱 그렇다. 수기手記라는 형태의 이 글은 마치 주인공의 내면을 훑는 것...

계속 읽기

우리의 말이 우리의 무기

학내에서 재학생의 대자보가 찢기는가 하면 총장 인선문제에 관한 대자보는 게시가 불허 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발끈해서 다시 글을 올렸더랬다. 지난 10월 31일에 교내 인트라넷 게시판에 올린 글이다. 모교 재학생이 불합리한 학칙을 문제 삼아 싸우고 있다. 요구 사항은 아래와 같다. 1. 학생들의 자유로운 비평적 글쓰기가 보장되는 것을 요구합니다. 1. 학생들의...

계속 읽기

한동은 나에게 무엇을 남겼나.

갑갑한 소식이 계속 들여온다. 누가 나를 총동문회에 초대했는지 기억나지 않지만 원망스럽다. 내가 총동문회에서 확인하는 것은 불변不變의 불통不通! 한동의 왜곡된 권력 구조는 나아질 기미가 없다. 현 총학생회장은 비분강개(悲憤慷慨)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차기 총장 선임에 대해 학생들이 아무것도 알 수 없는 현실을 토로하는 글이다. 고립무원의 그곳에서 홀로 외치는 목소리가 안타깝다. 이어서...

계속 읽기

여기가 한. 동. 대. 학. 교. 맞습니까?

여기가 한. 동. 대. 학. 교. 맞습니까?

예전에 있던 교내 인트라넷, i2가 사라졌다. 과연 옛날에 내가 썼던 손발 오그라드는 글을 이제 볼 수 없는 것이다. 그래도 나름 졸업을 앞두고는 학내에서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던 것으로 기억한다. 대자보도 붙였고. 지금 한동대학에서는 학칙에 근거, 대자보를 불허하는 학교측과 이를 검열이라 주장하며 학칙 개정을 요구하는 학생들 사이에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누군가...

계속 읽기

메일 보내기

아무 내용이나 상관 없어요. 메일을 보내주세요.

보내는 중입니다..

로그인하세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